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속성 차이나타운 투어의 마지막 코스는

싱가폴 사람들이 좋아하는 육포라는 림지관이다.


한 때는 육식공룡이라는 별명으로 불리웠을 만큼

고기를 좋아하는 김짱에게는

참새가 그냥 지나갈 수 없는 방앗간 같은 곳이다.


사실 중화권 국가에서는

비첸향
이라는 육포 전문 체인점이 가장 유명한 곳이고, 싱가폴에도 비첸향이 더 여러곳 있길래 그리로 가려고 했었는데,


"싱가폴 현지인들에게 인기있는 육포 전문점!
"관광객들에게는 비첸향 육포가 유명하지만 현지인들 사이에서는 오히려 림지관이 더 유명하다."

라는 가이드책의 글귀를 보고서는 바로 림지관으로 마음을 정했다.

차이나타운에만 점포가 2곳 있다고 하는데, 나는  MRT 차이나타운역 출구 앞에 있다는 곳을 찾아갔다.
찾아가는 길이 어렵지는 않은데, 생각보다 규모가 작아서 바로 코 앞에 가서야 찾을 수 있었다.



싱가폴 육포전문점 림지관



온통 빨간색 광고판이 인상적이었고,
책에 나온 대로 림지관 앞을 지날 때는 달콤한 육포 냄새가 너무나 좋아서 그냥 지나치기는 힘들었다.



싱가폴 육포전문점 림지관



뭔가 소박하지만, 제대로 된 진짜 육포를 먹을 수 있을 것 같은 포스를 풍기는 가게이다.


싱가폴 육포전문점 림지관



진열되어 있는 육포들!!  종류도 여러가지라서 고르기가 진짜 힘들었다.
살짝 고민하고 있으니까, 젊은 주인 아저씨가 맛을 보라면서 종류 별로 쪼끔씩 찢어줬다.
아.. 맛을 보니까, 전부 맛있어서 더 헷갈렸다. ㅋㅋㅋ

그 동안 내가 알고 있는 육포와는 차원이 다른 맛.. 약간 쫀득한 돼지 갈비 맛이 정말 환상적이다.
마카오나 대만 같이 육포 유명한 동네에서 사온 것도 먹어봤었는데, 그거랑은 또 다른게..
역시 뭐든 만든 그 자리에서 먹어야 제일로 맛있는 건가부다.


싱가폴 육포전문점 림지관



고민고민하다가 칠리맛 돼지고기 육포로 결정을 했는데, 이번에는 얼만큼이나 사야될지가 또 고민이었다.
아..너무 오래되서 잘 기억이 안나는데.. 결국은 500g 샀던거 같다.
500g이 너무 적지 않을까 해서 고민했던 건데, 생각했던 것 보다 양이 진짜.. 많았다.


싱가폴 육포전문점 림지관


이쁘게 포장되어 있는 육포.

15 * 15 cm정도 되는 육포가..거의 10장은 들어 있었던 것 같다.
싱가폴에 있는 동안 먹고 또 먹어도 줄지가 않았다.

아무래도 양념맛이 강하고, 돼지고기의 느끼함 때문에 한번에 많이씩은 먹을 수가 없었다.


싱가폴 육포전문점 림지관
싱가폴 육포전문점 림지관



결국은 다 먹지 못하고, 반 이상이나 남았었다.

육포는 한국으로 가지고 들어오면 세관에 걸린다고 해서 고심했는데,
내 사랑 육포를 차마 버릴 수는 없어서, 잘 싸서 가방 구퉁이에 살짝 넣어서 가지고 왔다.

집에서는 냉동실에 얼려두고 밤마다 신군이 맥주 안주로 얼마나 오랫동안 잘 먹었는지 모른다.
진짜.. 맥주 안주로는 이 만한 게 없다. 히히


신고
Posted by 김짱신군

티스토리 툴바